기아차, 상품성 높인 2015년 K3 출시..TPMS 적용

기아차, 상품성 높인 2015년 K3 출시TPMS 적용 기아자동차는 상품성을 향상시킨 ‘2015년형 K3’를 26일부터 본격 시판한다고 밝혔다 ‘2015년형 K3’는 전 모델에 타이어 공기압 경보 시스템(TPMS)을 기본 적용하고, 일부 모델의 가격을 인하하는 등 고객의 요구를 적극 반영해 상품 경쟁력을 한층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타이어 공기압 경보 시스템(TPMS)은 센서를 통해 타이어 공기압의 이상 여부를계기판에 알려 줘 고객의 안전 운전을 돕는 중요하고 인기 있는 사양이다 디럭스 트림의 경우에도 타이어 공기압 경보 시스템(TPMS)이 기본 적용됐음에도 불구하고 가격 인상폭을 10만원으로 최소화했고, 주력 트림인 가솔린 프레스티지 트림의 경우 사양 조정을 통해 기존 모델 대비 28만원 가격을 인하해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특히 기존에 2개 트림으로 운영되던 해치백 모델인 유로 모델의 트림을 프레스티지 트림으로 단일화하고 사양과 가격 또한 세단 프레스티지 모델과 동일하게 구성해 고객이 개인의 취향에 따라 합리적으로 K3를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미국 자동차 전문 사이트 에드먼즈닷컴 ‘최고의 차’에 선정되는 등 전세계에서 상품성을 인정받고 있는 K3가 합리적인 가격을 갖춘 ‘2015년형 K3’로 돌아왔다”며 “2015년에도 고객에게 더 사랑 받을 수 있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15년형 K3의 판매가격은 세단 가솔린 모델이 1553만원~1999만원, 세단 디젤 모델이 1940만원~2195만원, 쿱 모델이 1805만원~1985만원, 쿱 터보 모델이 2220만원~2295만원, 유로 모델이 1895만원이다 (자동 변속기 기준) 한편, 기아차는 휴대시 문 열림•닫힘, 트렁크 열림, 시동 걸림 등의 스마트키 기능이 작동돼 스타일과 편리함을 동시에 추구하는 ‘K3 워치’를 특별 제작해 K3 고객들에게 감각적이고 멋스러운 K3만의 브랜드 정체성을 선물하고 있다